All (1113)
My Music Business (660)
Electronic Music (152)
Popular Music (16)
DJing (23)
Ableton Live (40)
Movie Movie Movie (14)
Life is a Beautiful (205)
Total235,356
Today9
Yesterday67

- iTunes: apple.co/1xHO4a6

- Youtube: https://www.youtube.com/djrubato

- Mixcloud: https://www.mixcloud.com/djrubato/

- 팟빵: http://www.podbbang.com/ch/8739


안녕하세요~DJ 루바토입니다!

올해 제 인생의 모토는 '유쾌한 삶을 살고, 선입견을 내려놓자'입니다. 

이번주 금토일 각기 다른 장소에서 여러분과 함께 이 모토를 나누고 싶습니다.

저 생각보다 할 줄 아는게 많으니 주저말고 많은 섭외 부탁드립니다!


Rubato Night 174번째 에피소드는 Howling 'X Machina (Cubicolor Remix)'로 시작합니다.

이어서 돌아온 Arty의 프로젝트 Alpha 9 'The Night Is Ours', Ashley Wallbridge 'Goa',

Fatum vs Judah 'Love On A Real Train (Tangerine Dream Cover)',

'엄마나비트포트1위먹었어!' Gareth Emery & Standerwick (f. HALIENE) 'Saving Light'를 비롯해

Cosmic Gate & Ferry Corsten, Armin van Buuren, Dan Dobson 등의 트랙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클래식 트랙으로는 Jon O'Bir 'From Within'을 선곡했습니다.

총 14 트랙이 수록된 동명의 아티스트 앨범 타이틀 곡으로

2008년 독일의 VANDIT Records를 통해 발매되었습니다.

그럼, 즐겁게 감상하시구요. 저는 2주후에 새로운 음악들로 만나뵙겠습니다!


<Tracklist>

01. Howling - X Machina (Cubicolor Remix) [Monkeytown X Counter]

02. Alpha 9 - The Night Is Ours [Armind]

03. Ashley Wallbridge - Goa [Armada Trice]

04. Fatum vs Judah - Love On A Real Train (Tangerine Dream Cover) [Anjunabeats]

05. Cosmic Gate & Ferry Corsten - Dynamic [Wake Your Mind]

06. Solarstone - Release (Sunny Lax Extended Remix) [Armada Music Bundles]

07. Gareth Emery & Standerwick (f. HALIENE) - Saving Light [Monstercat]

08. Armin van Buuren - I Live For That Energy (ASOT 800 Anthem) [A State Of Trance]

09. Maywave - Matthew (Kyau & Albert Remix) [Euphonic]

10. Dan Dobson - Lima [Flashover Trance]

11. Jon O'Bir - From Within [VANDIT] [Respect For Trance Classic]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djrubato


안녕하세요~DJ 루바토입니다!

며칠째 강추위가 계속 되고 있습니다. 

이런때는 외부활동을 삼가하시고 

실내에서 Rubato Night을 무한반복하시면 건강에 좋습니다^^


Rubato Night 147번째 에피소드는 Jaytech 'Awakening'으로 시작합니다.

이어서 Mark Dreamer 'Adventures', Above & Beyond 'Treasure (Kyau & Albert Remix)',

Andy Moor 'Resurrection', Pierre Pienaar 'Mahana'를 비롯해

Mohammed Khalila, Temple One, Allen & Envy and Allen Watts 등의 트랙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클래식 트랙으로는 Airscape 'Sosei'를 선곡했습니다. 

이 트랙은 2004년 네덜란드의 ID&T를 통해 발매되었구요.

Airscape는 1997년에 결성된 Johan Gielen과 Sven Maes의 듀오프로젝트였는데요.

2005년 Sven Maes가 탈퇴하고 2014년부터는 Virtual Vault가 합류해 다시 활동중입니다.

'Sosei'는 일본어로 '소생'이라는 뜻이구요. 

생명이 소생하는 따뜻한 봄이 오길 기다려봅니다.


그럼, 즐겁게 감상하시구요.

저는 2주 후에 여러분의 귀를 즐겁게 해드릴 새로운 음악들로 만나뵙겠습니다!


<Tracklist>


01. Jaytech - Awakening [Positronic Digital]

02. Mark Dreamer - Adventures [Enhanced Progressive]

03. Faruk Sabanci (f. Zane Fischer) - Be The 1 [Metanoia]

04. Above & Beyond (f. Zoe Johnston) - Treasure (Kyau & Albert Remix) [Anjunabeats]

05. Andy Moor - Resurrection [AVA]

06. Pierre Pienaar - Mahana [Flashover Trance]

07. Maarten De Jong - Blue Bird [Flashover Trance]

08. Mohammed Khalila - Sakhnin [Always Alive]

09. Temple One - Santiago [Pure Trance]

10. Gareth Emery (f. Christina Novelli) - Concrete Angel (RAM Remix) [Garuda]

11. Allen & Envy and Allen Watts - Vega [Together]

12. Airscape - Sosei [ID&T]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djrubato



 

오늘 강민형의 네덜란드 친구 훼리횽아를 Ellui에서 영접하는 날...

벌써부터 난 흥분상태다 :D

간만에 눈물 좀 흘리겠구나 ㅠㅜ
 

여담으로 바야흐로 러시아 트랜스의 부흥기가 도래한 것 같다.

Yuri Kane, Arty (Alpha 9) , DJ Feel,  Abstract Vision & Elite Electronic 등등등...

이건 마치 도스토옙스키, 톨스토이, 안톤체홉, 막심고리키, 투르게네프 등등등 이 활동하던

러시아 문학의 전성기를 연상케한다. 그리고 이런 의문을 던진다.

'이 사람들이 환생한거 아니야?'

아마 그럴거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djrubato



 

오늘 강민형의 네덜란드 친구 훼리횽아를 Ellui에서 영접하는 날...

벌써부터 난 흥분상태다 :D

간만에 눈물 좀 흘리겠구나 ㅠㅜ
 

여담으로 바야흐로 러시아 트랜스의 부흥기가 도래한 것 같다.

Yuri Kane, Arty (Alpha 9) , DJ Feel,  Abstract Vision & Elite Electronic 등등등...

이건 마치 도스토옙스키, 톨스토이, 안톤체홉, 막심고리키, 투르게네프 등등등 이 활동하던

러시아 문학의 전성기를 연상케한다. 그리고 이런 의문을 던진다.

'이 사람들이 환생한거 아니야?'

아마 그럴거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djrubato



Brand New Ferry's Sound!!!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djrubato


연일 무더위가 사람을 지치게 하는 이 여름...

나른한 오후에 편하게 들을 만한 곡이 없을까 생각하다 초이스한 곡. 

이 트랙은 Ferry Corsten의 레이블 flashover에서 작년에 발매되었다.

유행과 인기몰이에만 편승해 몇달만 지나면 식상해지는 트랙들이 많아지고 있는 반면,

지금 들어도 여전히 좋은 이 트랙은 시간을 뛰어넘는 진정성이 담겨있는 음악이다.

십년이 지난 후에 이 곡을 들어도 마찬가지로 지복(Bliss)을 느낄 수 있을 것 같다.

자극적이지 않은 사운드도 좋고, 편곡이나 멜로디 진행면에서도 공을 들였다는게 느껴진다.

올해 발매한 'Come Home'이라는 곡도 'Bliss'에 못지않게 아름다운 곡이다. 

최근 많은 트랙을 만들고 싶다는 욕심에 급하고 성의없게 작업하려고 하는 나에게 하나의 메세지를 남긴 곡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djrubato

티스토리 툴바